北, 판문점서 김정은 조의문 전달…"깊은 애도와 위로"
상태바
北, 판문점서 김정은 조의문 전달…"깊은 애도와 위로"
  • 뉴스1
  • 승인 2019.10.3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 전달받아…북측선 '실무진'이 나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조의문은 전날(30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됐으며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 머물고 있던 문 대통령에게 바로 전달됐다.
 
판문점에서 북측 조의문을 전달받은 인사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라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조의문을 전달한 북측 인사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부인하면서 북측 실무진이라고만 언급했다.
 
또한 전날 판문점 조의문 전달 과정에서 양측 인사들 사이에 다른 현안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관계자는 북측의 조의 표시가 파악되지 않으면서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방침과 관련한 강경 기조 유지로 해석이 나왔던 데 대해선 "돌아가신 시각이 전날(29일) 늦은 저녁시간이었기 때문에 모든 상황을 감안하면 30일 오후 전달된 것은 늦은 시간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북측의 조의문 전달을 최근 소강상태인 남북관계 속에서 전향적 의사표시로 해석하느냐'는 질문에는 "조의문을 다른 사안들과 연관지어 생각하는 것은 무리가 아닐까 싶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도 모친상을 당한 문 대통령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강 여사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였다. 
 
고 대변인은 "오늘 남천성당에서 치러진 장례미사에서 부산교구 사무처장이 대독한 메시지를 통해 교황은 고 강 테레사 여사님의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모범적 신앙과 극진한 선행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며 "교황은 대통령님과 사랑하는 국민들, 그리고 장례를 엄수하기 위해 모인 모든 이들에게 위로와 모든 평안의 서약으로 사도적 축복을 내린다고 전했다"고 말했다.